HOME 로그인 JOIN US
재단법인 한국자치경제연구원
공지사항
업계관련뉴스
자료실
문의게시판
HOME > 커뮤니티 > 업계관련뉴스

농어업법인도 농어촌관광휴양사업 할 수 있다

작성일
2015-07-10
작성자
운영자
조회
1160
  • 첨부파일. 등록된 첨부파일이 없습니다.
이젠 농어업법인도 농어촌관광휴양사업을 할 수 있게 됐다.

농림축산식품부는 농어업법인의 사업범위에 농어촌관광휴양사업을 추가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‘농어업경영체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령’이 7일 개정·공포됐다고 밝혔다.

농업의 6차산업화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 농업법인의 사업범위에 생산·출하·가공, 농작업 대행에서 유통사업 및 농어촌 전통문화·경관 등 농촌자원을 활용한 농어촌 관광휴양사업까지 확대된 것.

이와 함께 농업법인의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농어업경영체 지원사업 평가와 성과관리 시스템도 마련됐다. 또한 농어업경영체 지원의 효과성 제고와 체계적 관리를 위해 경영체지원사업의 평가 및 성과관리를 전담할 전담기관의 업무범위 및 지정기준 등이 마련됐다.

한편, 지난 1월 6일 개정·공포돼 시행되는 ‘농어업경영체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’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.

영농조합법인이 농업회사법인(유한/주식회사)으로 조직을 변경할 수 있고, 영농조합법인 조합원의 책임이 무한책임에서  유한책임(출자액 한도)으로 전환된다.

또한, 농업법인 제도 악용 사례를 방지하고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해, 농업법인은 설립·변경등기 후 반드시 관할 지자체에 해당사실을 알려야 한다.

농식품부 관계자는 “이번 법령 개정으로 농업법인의 사업범위가 확대되고, 영농조합법인 조합원의 책임범위(무한책임→유한책임) 등이 개선돼 농업법인에 대한 투자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 된다”고 밝혔다.

또한 “건실한 농업법인이 한 단계 성장 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이 마련된 만큼, 6차산업 활성화뿐만 아니라 농업·농촌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”고 전했다.

이전글
지자체 회계 담당 공무원 전문직위로 지정
다음글
마리나업 등록만으로 주류 판매 허용되는 것이 아니다
  • 목록